대구/경북

대구시 신청사 건립, 현장에서 답을 찾다!

신청사 설계공모운영위원회 2차 회의 신청사 예정지에서 진행

작성일 : 2021-10-21 15:22 기자 : 이민수

신청사 예정지
 

 

대구시 신청사 설계공모운영위원회(위원장 김홍근)1022() 오후 3시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신청사 예정지에서 2차 회의를 개최, 예정지 현장을 둘러보고 국제설계공모지침 마련을 위한 제반사항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번 신청사 예정지(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2차 회의를 통해 위원들은 내부 통제구역은 물론 당산로, 야외음악당로 등 주변 도로까지 예정지 주변지역 일대를 돌아보며, 신청사 설계공모지침에 반영해야 할 제반사항에 대해 건축, 도시계획, 교통, 조경 등 분야별로 현장에서 토의하는 시간을 가진다.

 

위원회는 향후 8차례 정도 회의를 통해 설계공모지침서 작성 등 공모 운영 전반에 대한 자문 및 주요사항 결정, 국제설계공모 심사위원 후보자 검토 및 선정 등 국제설계공모 과정 전반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되며, 특히 오늘 현장에서 직접 확인한 분야별 사항에 대해 세부적으로 논의해서 설계공모지침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대구시는 10월 초 행정안전부로부터 신청사 건립 타당성조사 결과를 통보받고 중앙투자심사를 준비 중이며, 20222월까지 중앙투자심사를 완료하고, 이후 국제설계공모, 건축설계를 거쳐, 2024년 착공, 2026년 준공을 목표로 건립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김충한 대구시 미래공간개발본부장은 대구시 신청사가 대구를 대표하고 시민들이 자랑스러워하는 공간으로 탄생할 수 있도록 예정지 현장에서 직접 확인한 사항을 국제설계공모지침에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위원들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