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김경수 도지사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불확실성 해소”

“메가시티, 정부정책화 추진 및 4대 거점도시 중심 구축 전략” 강조

작성일 : 2021-04-08 18:03 기자 : 이민수

월간전략회의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보궐선거를 통해 부울경(동남권) 메가시티 추진과정에서의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경남과 부산, 부울경 협력사업에 속도를 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8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월간전략회의>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과정에서 부산시장의 공백으로 어려움이 많았는데 부산시의 실무진들이 정책적 결정을 주저하는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된 만큼 가덕신공항이나 동북아물류플랫폼을 포함한 협력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해 가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8) 아침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에게 전화로 당선 축하인사를 전한 김 지사는 박 시장님과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서 함께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통화내용을 소개했다.

 

박 시장 역시 취임사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이라는 과제에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고 전했다. 출마를 준비하던 지난해 11월에는 김 지사의 경남부산 행정통합제안에 대해 SNS상에서 동의와 환영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초 동남권 메가시티로 써왔던 명칭을 전 국민적 이해를 위해 부울경(동남권) 메가시티로 변경하자고 제안한 김 지사는 메가시티 추진과 관련해 정부 차원 의 발전전략화‘4개 거점도시 중심 메가시티 구축 전략두 가지를 강조했다.

 

먼저 부울경 메가시티를 포함해 각 지역의 권역별 균형발전전략이 비수도권 지역 차원에 국한된 움직임이 아니라 중앙정부가 국가 차원의 발전전략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견인해야 한다며 관련 부처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와 자료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

 

또한 부울경 메가시티는 부산권, 울산권, 창원 중심의 동부경남권, 진주 중심의 서부경남권 등 4대 거점도시를 축으로 한 4대 권역 구축 전략이라며 특히 진주와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서부경남의 부울경 메가시티 역할을 명확하게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일부에서 제기하는 메가시티 추진에 있어 서부경남 소외론을 일축시키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지사는 올해 신년기자회견을 비롯해 수 차례 공개 석상에서 서부경남 역시 당연히 메가시티 전략에 포함돼 있으며, 부울경 메가시티 외에도 동부호남과의 생활권 및 산업적 연계, 남해안남중권 관광벨트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공언해왔다.

 

지난해 경남에서 순유출 된 20~30대 청년층이 18,000명이 넘어섰다고 소개한 김 지사는 모든 도정의 역량을 집중해 우리 경남의 청년들이 경남을 빠져나가지 않고 머무를 수 있도록 유출 속도를 줄여나가며 앞으로 5년 이내에는 청년 ()유출 제로를 만들 수 있는 중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긴 시간을 할애하며 청년 정책 수립의 중요성을 설명한 김 지사는 청년들이 떠나지 않고 오히려 찾아오는 경남을 만드는 과정에는 경남형 뉴딜과의 결합이 중요하다면서 해당 과제를 자신이 직접 챙겨가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최근 부산지역 유흥업소발 집단감염 사태를 경계한 김 지사는 민관이 공동으로 협력해서 현장에서 실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대책을 적극적으로 수립하고, 코로나 극복의 마지막 고비인 백신 접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밖에도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경제가 본격적으로 활력을 되찾을 2022년에 예산과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년도 국비확보 선제적 대응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과정에서 혹시 있을지 모를 사각지대를 발굴과 점검을 지시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