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미세먼지 농도, 신호등으로 쉽게 확인하세요!

초등교 앞, 공원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 25개소 추가 설치

작성일 : 2021-06-09 18:12 기자 : 이민수

미세먼지 신호등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민들이 쉽게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 할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전 시군에 25개소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신호등은 교통신호등과 같이 LED전광판에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파랑(좋음, 0~15/), 초록(보통, 16~35/), 노랑(나쁨, 36~75/), 빨강(매우나쁨, 76/이상)색으로 표출된다.

 

초미세먼지 예보의 내용 및 기준

예보물질

등 급(/)

좋음

보통

나쁨

매우나쁨

PM-2.5

015

1635

3675

76 이상

 

360도 전 방향으로 신호를 표시해 어느 방향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신호등 색깔별로 웃고 찡그리는 등 다양한 표정 이모티콘이 더해져 어린이, 어르신들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하지 않고도 미세먼지 농도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다.

 

미세먼지 농도뿐만 아니라 오존, 온도, 습도 등 다양한 생활정보도 표출되며, 특히 야간에는 시인성이 더욱 좋아 도민 누구나 대기질 상태를 확인 가능하다.

 

미세먼지 정보는 설치장소와 가장 가까운 대기오염측정소 데이터를 실시간 전송받아 표출한다. 대기오염측정소는 전 시군 38개소에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다.

 

경남도는 보다 많은 도민들이 미세먼지 정보를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공원 및 초등학교 인근에 미세먼지 신호등 103개소를 설치하여 운영 중에 있으며, 향후 확대 설치하여 도민들이 야외활동을 하기 전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고 야외활동 자제 등 자발적 대응을 유도할 계획이다.

 

정병희 경남도 기후대기과장은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미세먼지 정보를 손쉽게 접해 농도가 높아지면 마스크 착용 및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건강보호조치가 필요하다, “앞으로도 미세먼지 걱정 없는 푸른 하늘 경남을 만들기 위해 신호등 사업을 추가 확대 설치하여 도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