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장마대비 가축분뇨 무단유출 선제적 대응 나서

장마철대비 축산농가 분뇨 무단유출 및 야적 등 道 특별점검

작성일 : 2021-06-15 20:42 기자 : 이민수

- 가축분뇨 무단유출 및 야적 위반건수 20년 57건으로 매년 증가

 

 

경남도는 여름 장마철 대비 가축분뇨 악취, 무단유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최근 3년간 무단유출 및 야적 축산농가·시설을 대상으로 도·시군 합동점검반을 12개반 15명(도3, 시군12)을 편성하여 6월말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점검내용을 보면 △축사, 가축분뇨 처리시설 주변 배수로 정비여부 △가축퇴비 유출 방지 여부, △중간배출하는 행위 또는 중간배출시설(비밀배출구 등) 설치 행위 △퇴액비 무단살포, 축사주변 농경지 등에 야적 투기 여부 등을 집중점검 및 지도할 계획이다.

 

경상남도 조사에 따르면 도내 축산농가 가축분뇨 무단배출 및 야적 위반건수는 2018년 51건, 2019년 52건, 2020년에는 57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그간 경남도는 6월부터 매주 수요일 축산환경개선의 날과 병행하여 가축분뇨 무단유출 방지 홍보 및 지도를 시군에서 자체점검을 추진해오고 있으나, 이번 특별점검은 지난 3년간 가축분뇨 무단배출 및 야적 등 위반한 축산농가 및 시설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관리를 위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며 위반사항이 중할 경우 해당부서에 즉시 통보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경남도 박종광 축산과장은 “해마다 축산환경관련 민원중 30% 이상이 7~8월에 집중되는 만큼 장마철 가축분뇨가 하천에 유입되어 수질오염이 유발될 가능성이 높다”며 “축산농가가 수질환경과 악취개선할 수 있도록 사전 점검과 적극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