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경남 IT밸리 조성 및 전자산업 육성 추진!

경남도, 미래변화 대응전략 발굴사업 중간보고회 개최

작성일 : 2021-10-20 18:09 기자 : 이민수

중간보고회
 

 

경상남도는 20() 경남테크노파크 부설 정보산업진흥본부에서 미래변화 대응전략 발굴사업중간보고회를 개최해 그간 사업 추진현황을 보고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사업 추진 방향성 등에 관하여 논의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는 조현준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을 비롯해 경상대학교, 창원대학교, 경남테크노파크, 경남ICT협회 등 전문가 10여 명이 참석했다.

 

미래변화 대응전략 발굴사업IT/SW 및 전자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세부적으로 IT/SW 부문은 (가칭) 경남 IT밸리 수립 기본계획 수립, 전자산업 부문은 경남 전자산업 육성 기본계획 수립을 그 내용으로 한다.

 

4차 산업혁명 가속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가정용 전자 기기 산업 발전 및 미래 차 등 신산업 등장에 따라 IT/SW 및 전자산업의 육성전략 수립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지만, 경남도는 기존 주력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에 해당하기에 도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IT/SW 및 전자산업은 기반·인력 등이 수도권으로 집중되는 블랙홀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대표적인 업종이다. IT/SW 업체의 대부분이 서울 및 판교 테크노밸리에 밀집해 있고, 전자산업의 경우 규제 완화에 따라 반도체를 비롯한 전자산업 업체의 수도권 집중이 가속화되는 상황이다.

 

정보산업진흥본부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전국 IT/SW 관련 매출액(78.1%), 기업(70.9%), 종사자수(68.9%)의 약 70% 이상을 수도권이 점유하고 있다. 경남도의 경우 매출액(1.8%), 기업(2.66%), 종사자(2.49%) 등 전국 대비 2% 내외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전자산업*의 경우 2019년 기준 도내 사업체 수는 562개 사로 전국 대비 5.4%, 종사자 수는 전국 대비 5.7%를 차지하고 있어 IT/SW산업과 마찬가지로 수도권 집중 현상을 보인다. (수도권 : 사업체 63.6%, 종사자 54.2%)

* 세부업종 :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의료, 정밀, 광학기기 및 시계 제조업 전기장비 제조업

 

도는 지난 6월에 미래변화 대응전략 발굴사업에 착수하여 산···관 전문위원을 구성하여 계획을 수립 중이고, 수정·보완 등 충분한 검토를 거쳐 11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미래변화 대응전략 발굴사업은 IT/SW 및 전자산업에서 지역이 소외되는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인재들이 수도권으로 이탈하지 않고 지역에 정착하기 위한 이행방안(로드맵)을 수립하는 사업으로, “도는 사업의 결과물을 충분히 검토한 후 도내 IT/SW 인재의 삶터일터놀터 조성을 위한 복합공간을 마련하고, 도내 전자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경남테크노파크 부설 정보산업진흥본부장은 경남 IT밸리조성, 경남 전자산업의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경남 IT/SW 및 전자산업 진흥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IT/SW 및 전자 기업들의 인력난 해소, 산업 기반 조성 등 기업 맞춤형 정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