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최선 의원, 서울시 SH・신용보증재단・교통공사 노・사 초청, 콜센터 정규직화 촉구 간담회 추진!

사측으로부터 4개월째 미진한 노사전 협의회 조만간 추진 이끌어냄

작성일 : 2021-05-18 11:54 기자 : 이민수

콜센터 정규직화 촉구 간담회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3)은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교통공사, 서울신용보증재단 관계자와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 및 고객센터 노동조합원을 초청하여 3사의 고객센터지부 정규직화에 박차를 가하는 논의의 자리를 마련하였다.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인 서울주택도시공사서울교통공사서울신용보증재단은 지난 20201221, 서울시로부터 고객센터지부의 직고용 및 정규직화 추진 권고를 받았다. 하지만 4개월이 지났음에도 3사는 노전문가 협의체 구성조차 추진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선 의원이 지난 299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콜센터 직고용 신속 추진을 촉구하여 서울시와 3개 기관이 노사전 협의회를 구성하겠다 약속하였으나, 이후 어떠한 공식입장 및 진행사항이 이뤄지고 있지 않았다.

 

최선 의원이 3사를 향해 노사전 협의체 구성이 이뤄지고 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묻자, 서울주택공사 관계자는 고객센터 정규직화 관련해 직무분석을 진행하느라 협의체 구성 과정이 조금 늦어졌다.”고 말했으며,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노조 관계자들과 실무적 논의를 다수 거치며 현재는 내부적으로 노사전 협의기구 구성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서울신용보증재단 관계자는 “3사가 함께 논의할 채널을 마련해주었으면 하며, 서울시의 예산 및 절차의 문제들이 더 구체적으로 논의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이유들로 콜센터 정규직화 논의가 미뤄지고 있는 사이, 서울교통공사 고객센터는 운영 이래 최고의 이직률(17.6%)을 기록하고 있으며,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서울주택공사 고객센터는 본사의 업무 협력 부족 및 민간위탁 업체의 업무환경 개선 부족 등으로 감정노동, 격무, 고용불안을 겪고 있었다.

 

3사 고객센터 노조측은 일단 노사전 협의체부터 구성하여 상호 의견을 주고받는 것이 중요하나, 사측은 대화조차 하지 않으려 한다.”, “심지어 신용보증재단은 민간위탁 연장계약 관련해서도 연장되었는지 여부를 말해주지 않는 등 콜센터 직원들을 동등한 동료로 대우하고 있지 않다.”며 고충을 토로하였다. 특히, 서울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 노조지부는 재단에 7회 이상 면담을 요청하였으나, 어떠한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최선 의원은 3사 관계자 및 노조의 입장을 청취한 후, “3사 고객센터 노동자들이 요청하는 것은 기본적인 고용보장, 처우개선과 일에 대한 자부심을 이어나갈 수 있는 대우를 갖춰달라는 것.”이라며, “3사가 계속하여 노사전 협의체 구성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사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주 고객인 서울시민의 피해로 확대되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어, 최선 의원은 노사전 협의체 구성은 단순히 콜센터 정규직화 추진을 즉각 결정하기 위함이 아닌, 노사 상호 서로의 고충을 공감하고 함께 고용보장과 처우개선을 위한 로드맵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으로 여겨야 할 것이라 말하며, 서울시에서도 협의체 구성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참석한 3사와 서울시측은 최선의원의 조속한 촉구에 따라 협의체 임시구성은 시작되었으니, 6~7월 중으로 노사전 협의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응답했다. 최선 의원은 서울시의회 역시 각 3사의 소관 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논의가 이뤄질 수 있는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선 의원은 간담회를 마무리 하며 아무쪼록 3사는 더 이상 노조의 요청에 묵묵부답으로 응답하지 않고, 협의과정에 충실이 이행해주기를 바란다.”, “오늘 약 2시간의 논의과정에서 서로의 입장을 공감하고 이해하는 자리가 되었길 바라며, 서울시와 서울시의회도 계속해서 귀기울이고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