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이경선 시의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주거취약계층 점검 필요”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센터장 현안간담회에서 코로나19 주거취약계층 현황과 대안 논의

작성일 : 2021-06-07 17:25 기자 : 이민수

이경선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4)
 

 

서울특별시의회 이경선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4)은 지난 4() 서울 중앙주거복지센터(센터장 이정규, 운영위원장 이경선)에서 열린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센터장 현안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로 다양화된 주거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주거복지센터 간 사례 공유를 통한 현장 맞춤형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주거취약계층의 현황과 대안을 주제로 열린 이번 간담회는 국토연구원 박미선 박사의 통계로 보는 코로나 시대 주거위기에 대한 주제발표에 이어 코로나 시대 지역 센터의 주거복지 지원 현황과 방법과 관련하여 6곳의 지연센터의 사례 발표 후 지원방안에 대한 토의가 진행되었다.

 

이 의원은 간담회 인사말에서 바쁜 와중에도 참석한 지역 센터 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현장의 사례들이 정책 개선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지역 센터 간 사례를 공유하고 함께 대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늘어나야하며, 오늘 간담회가 의미 있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거복지센터의 상근인력은 센터 당 3~5명에 불과하여 자치구 전역의 주거 빈곤층 지원 업무를 포괄하기에는 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으로, 지원과 예산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중앙 주거복지센터 운영위원장이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위원으로서 열악한 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는 지난 531일 용산구 삼각지역에 위치한 역세권청년주택(용산베르디움프렌즈) 2층으로 이전하여 주거복지정책에 대한 다양한 계층의 접근성을 강화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