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이준형 시의원, “서울특별시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관련 토론회” 개최

서울시민의 육체·정신 건강 증진을 책임질 곤충 산업에 대한 토론

작성일 : 2021-06-08 17:15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관련 토론회
 

 

67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서울특별시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관련 토론회가 개최되었다. 토론회의 주관은 이번 서울시의회 제301회 정례회에 서울특별시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을 발의한 이준형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1)이었다.

 

본 토론회는 610일부터 시작될 서울시의회 제301회 정례회에 발의된 서울특별시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에 대해 곤충산업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서울시 곤충산업의 현황과 향후 조례의 기대효과를 이야기하는 장이었으며, 윤은영 세종대학교 교수가 발제자, 박해철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박사, 김형미 연세대학교 객원 교수, 김태완 서울시 곤충산업연구회 회장, 김광덕 서울시 도시농업과 과장, 조상태 서울특별시 농업기술센터(이하 농업기술센터”) 소장이 토론자로 참석하였다.

 

발제자인 윤은영 교수는 곤충산업을 농식품비농식품영역으로 나누었고 각각의 영역은 도시 시민들에게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증진한다고 발표하였다. 곤충산업의 국내외 현황을 설명하면서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도 보였다.

 

첫 번째 토론자인 박해철 박사는 목적이 주도가 아닌, 호기심과 재미가 인간의 행동을 주도하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토론을 시작하며 아직은 스타트업 단계인 서울시의 곤충산업에 대한 현실을 환기시켰다. 서울시가 곤충산업에 있어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미래지향적인 조례안의 준비와 역할을 기대하며 토론을 마무리 지었다.

 

두 번째 토론자인 김형미 교수는 미래 대체식량으로써의 식용곤충의 잠재력을 주목하였다. 필수아미노산과 필수지방산이 풍부한 식용곤충은 완전식품에 가까우며, 생태계 파괴를 일으키는 육류의 단점과 중금속 함유 문제를 갖고 있는 생선류의 단점을 보완하고 있다. 서울시의 식용곤충 산업이 활성화하려면 생산 중심보다는 소비 기반 구축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세 번째 토론자인 김태완 회장은 곤충농가와 곤충사업자의 입장에서 서울시에서 곤충 관련 사업을 하고 싶어도 지원이 많이 없다는 점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서울시의 곤충사업 호황을 위한 전략으로 다양한 행사 개최·시설현대화·기술보급화 등을 들며, “서울시의 곤충산업 관련 조례 제정을 환영한다.”고 말하였다.

 

네 번째 토론자인 김광덕 과장은 이번에 발의될 조례가 상위법인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서 놓친 시민 참여형 사업의 추진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고 평하며, 곤충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곤충에 대한 혐오감을 바꾸는 사업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마지막 토론자인 조상태 소장은 농업기술센터가 현재 추진 중인 곤충산업 육성 사업의 세부 사업개요를 설명하며, 그간 곤충산업 육성에 대한 조례가 없었던 서울시가 이번 조례로 인해 한층 더 안정적인 사업 추진과 지원이 가능하게 될 것을 기대하였다. 향후 서울시의 곤충산업에 있어서 농업기술센터의 역할을 소개하며 ‘2023년 곤충 엑스포까지 그 역할이 확대되고 싶다는 다짐도 내보였다.

 

토론회를 마무리 지으며 이준형 의원은 곤충은 식량 자원을 넘어, 온갖 스트레스에 지친 사람들을 마음을 치유해주는 애완용 곤충으로 확장되고 있으며, 나아가 애니메이션이나 캐릭터 상품으로 발전할 잠재력을 가진 미래 산업의 최고의 가치를 갖고 있다.”, “대한민국의 중심인 서울시는 가장 늦게 출발하지만 1,000만의 인구가 살고 있는 초거대 도시로서 그에 걸맞은 선도적인 곤충산업 정책과 실행을 담보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인 토론을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며 서울을 곤충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자유토론을 통해서 곤충산업과 관련 조례안의 궁금했던 사항을 물어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토론회는 성황리에 끝났다. 다가오는 서울시의회 제301회 정례회에서 발의될 서울특별시 곤충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의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는 토론회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