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남북평화교류연구회,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 기념 캠페인 ‘2021, 새로운 시작’ 진행!

황인구 시의원,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헌신, 평화와 번영 가득한 통일 한반도로 보답해야…분단의 현실을 통일의 내일로 바꾸기 위해 6.15 남북공동선언 의미 되새기는 계기되길”

작성일 : 2021-06-14 12:15 기자 : 이민수

 

서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남북평화교류연구회(서울평양교류연구회, 대표의원 황인구)614()부터 18()까지 6.15 남북공동선언21주년을 맞이하여 기념 캠페인 ‘2021, 새로운 시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1, 새로운 시작캠페인은 서울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남북평화교류연구회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표명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서울시의회 차원의 공감대를 확보·강화하고자 계획되었다.

 

행사는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북공동선언을 발표한 615일을 기념하여, 6월 셋째 주(‘21.6.14.~ 6.18.) 동안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와 소망을 담은 포스터를 시의회 청사 곳곳에 게첨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이번에 배포·게시될 포스터는 6.15 남북공동선언21주년을 맞아 남북 정상 간 최초의 합의인 선언의 의미를 되새기고, 종전선언 체결과 4.27 판문점선언국회 비준 등을 통해 남북관계의 새로운 20년을 열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캠페인에 대해 황인구 시의원(강동4, 더불어민주당)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6.15 남북공동선언의 의미를 재확인하고 발전적으로 계승해야 한다는 의미와 동시에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을 한반도 통일로 계승해야 한다는 동시에 담고 있다고 강조하며, “분단의 현실을 통일의 내일로 바꾸기 위해 6.15 남북공동선언을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의원연구단체 남북평화교류연구회(서울평양교류연구회)는 서울-평양 간 남북교류협력 강화 방안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통일정책을 전문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2018년 제10대 서울시의회 출범과 함께 구성된 서울시의회 의원연구단체로, 현재 15명의 시의원이 참여하여 현장방문, 토론회·간담회·강연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