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최선 의원, “광진구 원룸촌 방문, 청년 1인 가구 실태 점검!”

청년 1인 가구 밀집지역 방문, 주거문제 해결방안 모색

작성일 : 2021-08-02 17:20 기자 : 이민수

청년 1인 가구의 생활 실태와 현황 점검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3)은 대권 주자 박용진 후보(더불어민주당, 강북을)731일 오전 광진구 원룸 밀집지역을 방문하여 청년 1인 가구의 생활 실태와 현황을 점검하였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이동현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1)과 서승목 강북구의원(더불어민주당, 다선거구)이 함께 했으며, 서울시 1인 가구 특별대책 추진단 관계자들도 동행하여 청년 1인 가구 지원정책 수립을 위해 현황을 함께 살폈다.

 

최선 의원은 현장방문에 앞서 서울청년센터 광진구 오랑에서 서울시청년주거상담센터, 광진주거복지센터측과 광진구의 청년 1인 가구 주거 현황에 대해 논의하고 청년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하였다.

 

서울시 청년주거상담센터장과 광진주거복지센터장은 현재 취약한 청년 1인 가구를 위해 주거지 공급 및 주거비 지원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지만,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청년 1인 가구의 주거 문제를 주거권 보장과 삶의 질 상승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정책수립이 필요하다.”고 언급하였다.

 

간담회 이후, 최선 의원은 광진구 원룸 밀집지역 일대를 방문하여 청년 1인 가구의 주거 현황을 살펴보았다. 광진구는 서울시에서 1인 가구 비율이 4번째로 높은 자치구로(39.2%), 화양동의 경우 1인 가구 수가 전체 가구의 79.11%를 차지하며 서울시 25개 자치구 동사무소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내는 곳이다.

 

현장 방문 후, 최선 의원은 청년 1인 가구 지원 정책은 복지, 인권 등 청년들의 다양한 삶의 욕구와 방식에 대응할 수 있는 통합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라며, “조례 정비 등 제도적 뒷받침을 통해 청년들에게 안정적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다각도 지원 방안들을 강구할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최선 의원은 지난주 일요일 박용진 대선 후보와 함께 중림동 쪽방촌 거주민들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점검하고 하절기 폭염 및 우천 대비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방문을 진행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