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서부권역 교통환경 개선 특별위원회, 제3차 회의 개최

강북횡단선, 목동선 예비타당성 대상사업 선정, 신속 통과 주문

작성일 : 2021-09-13 12:31 기자 : 이민수

정 진 술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구 제3)
 

서울특별시의회 서부권역 교통환경 개선 특별위원회(위원장 정진술, 마포3)는 서울 서부권역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강북횡단선과 목동선, 대장~홍대입구 광역철도 그리고 서부선에 대해 910() 3차 회의를 개최하여 진행상황을 점검하였다.

 

서울시에 따르면 강북횡단선과 목동선은 ’215월 서울시가 국토교통부에 예비당성조사를 신청하였고, ’218월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었다. 향후 서울시에서는 예비타당성 보완 용역을 통해 적극 대응해 나아갈 계획이다.

 

대장~홍대선은 당초 부천 원종에서 홍대까지 연결하는 노선이었으나 ’217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노선이 부천 대장지구까지 연장되어 확정 고시되었으며, 금년 하반기부터 KDI에서 민자적격성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2, 5호선 연장 및 신정·방화차량기지 이전 용역은 경제적 타당성이 낮게 분석되어 부천 대장지구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가 검토할 계획이다.

 

서부선은 ’206월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 후 제3자 공고를 통해 ’215월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여 현재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실무협상 중에 있다.

 

특별위원들은 2차 회의 때보다 각 노선별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지역주민의 기대와 서부권역 교통환경 개선 측면에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북횡단선 및 목동선에 대해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시행 시 지역균형발전, 지역경제파급 등 다양한 측면의 긍정적 효과가 반영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요청하였다

 

대장~홍대선은 국가 추진 철도사업이더라도 서울시 관내를 운행하는 노선이므로 서울시가 사업추진에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해야 하며, 타 지하철 노선과 환승체계 구축 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 5호선 연장 및 신정·방화차량기지 이전에 대해 다양한 대안을 마련하여 관련기관인 부천시와 강서구와 조속한 협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언급했다

 

서부선은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이 신속히 진행해 실시협약 체결기간을 단축하는 한편 민간사업자에 대해 퍼주기식 협상은 하지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진술 특위위원장은 특별위원회에서는 각 철도사업의 진행사항을 점검하고, 조속한 착공과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조해 나아가겠다. 특히 서부광역철도인 대장~홍대선 상암역의 순조로운 설치와 강북횡단선 이용수요를 고려한 랜드마크 위주의 역사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철도교통 이외에도 월드컵대교 개통을 고려해 도로체계에 맞는 서울 서부와 당산, 영등포, 여의도 등을 연결하는 버스노선 조정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혀 철도와 버스의 종합적인 교통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