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서울시 공공부문 일자리·뉴딜일자리 확대한다.

서울 시민 안심 일자리 등 19개 사업, 302억 8천 1백만 원 증액

작성일 : 2021-12-02 12:58 기자 : 이민수

채인묵 의원
 

서울시의회가 축소될 뻔 했던 서울시의 공공부문 일자리와 뉴딜일자리를 확대 추진한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채인묵 의원)는 지난 1일 경제정책실에 대한 2022년 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서울시가 제출한 6,96524백만 원보다 225천만 원을 증액한 6,98774백만 원으로 의결했다.

 

기획경제위원회는 취약계층 지원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 시민 안심 일자리’, ‘서울형 뉴딜일자리사업에서 서울시가 제출한 예산안 대비 250억 원을 추가로 증액했다.

 

이는 서울시가 시민 수요와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하지 않고, 2개 사업(20211,5641천만 원)에서 22654백만 원을 감액한 1,33756백만 원을 편성했기 때문이다.

 

서울 시민 안심 일자리 사업은 실업자와 저소득 취약계층에 공공부문 일자리 제공을 통해 임시적 생계 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올해 약 14,000명이 참여했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은 만 18세 이상 구직의사가 있는 미취업 상태의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일 경험 제공을 통해 취업 연계를 촉진하는 사업이며, 올해 9월말 기준 252개 사업 3,966명이 참여했다.

 

기획경제위원회는 이밖에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서울형 도시텃밭 조성(1137백만 원) 등 모두 19개 사업에서 30281백만 원을 증액했다.

 

기획경제위원회는 또 행사성·위법 논란이 있는 뷰티도시서울 추진과 청년취업사관학교(강남) 조성 및 운영 사업 등 9개 사업에서 28031백만 원을 감액했다.

 

이밖에 매년 부정확한 세입 추계의 원인을 제공한 ‘DMC 용지 매각수입’ 75백억 원을 세입예산안에서 삭감했다.

 

채인묵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 금천1)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농업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일자리와 도시농업 분야 예산 등을 대폭 확충했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