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용산구, 반려식물 보급사업 추진

65세 이상 독거 어르신, 조손가구, 노령부부 대상

작성일 : 2021-05-06 12:32 기자 : 임혜주

지난 4일 구 관계자가 어르신 가구를 방문, 반려식물을 제공하고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이달부터 어르신 200명에게 반려식물을 지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부 활동량이 적은 어르신들께 원예치료 서비스를 제공, 우울증 예방과 정서적 안정감을 주기 위해서다.

 

보급 대상은 지역 내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이다. 유관기관 추천을 받아 반려식물에 관심이 있는 독거어르신, 조손가구, 노령부부 등 200 가구를 선발했다.

 

보급 식물은 고무나무, 카랑코에(관목식물) 2종이다. 이들은 실내에서도 잘 자라고 공기정화 능력이 뛰어나다. 대상자들이 희망하는 식물을 직접 선택할 수 있게 했다.

 

구는 이와 함께 우울증, 고독사 예방을 위해 원예치료서비스도 제공한다. 반려식물 제공 시 원예치료사가 해당 가구를 방문, 반려식물과 대화하기 애칭 부르기 사진 찍기 등 원예심리 상담서비스를 진행한다.

 

이후에도 분기별로 반려식물 상태를 확인하고 어르신 안부를 묻는 유선 원예치료 서비스를 이어간다. 특히 원예치료 상담 보조 인력을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 교육생을 채용,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반려식물 보급 사업은 도시농업 활성화 기본계획의 일환이다. 구는 올해 도시농업 공간 조성·관리, 생태계 회복 등 도시환경을 개선해 생태도시를 만드는데 행정력을 집중한다.

 

구는 이외에도 옥상 텃밭(다중이용시설), 학교 텃밭(학교 내 생태교육장), 치유 텃밭(사회복지시설), 친환경 상자텃밭(지역 거주민)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코로나19로 활동량이 적은 어르신들은 가정의 달에 더욱 외로움이 크다어르신들이 반려식물을 통해 우울감을 극복하고, 삶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