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신청은 간편, 내 정보는 보호…마포구, 대형폐기물 신청용 테블릿 도입

마포구, 서울시 최초 테블릿 활용 대형폐기물 신청 방안 도입

작성일 : 2021-06-18 11:55 기자 : 임혜주

대형폐기물 신청용 테블릿 사용 모습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대형폐기물 처리 신청을 위해 동주민센터를 방문하는 구민이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걱정없이 직접 인적사항을 테블릿에 입력하는 방안을 서울시 최초로 도입했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10일부터 마포구 16개 전 동주민센터에 대형폐기물 신청용 테블릿을 설치하고 이를 활용한 폐기물 접수를 시행하고 있다.

 

최근 강조되고 있는 개인정보 보안과 관련해, 구민이 동주민센터 방문 신청 시 종이에 작성하는 대신 테블릿으로 대형폐기물 처리 신청을 진행하도록 해 혹시 모를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차단하고자 추진된 방안이다.

 

신청인이 테블릿에 이름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고, 이어 접수원이 PC로 배출장소와 배출품목을 입력해 접수하는 방식이다.

 

이때 테블릿에 입력된 개인정보는 비공개 처리되어 접수원 PC로 전송된다.

 

개인정보가 비공개 처리되는 점은 구민 정보보호 뿐 아니라 사회복무요원 등을 접수원으로 활용할 경우 대형폐기물 접수와 관련한 동주민센터 직원들의 업무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는 최근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대형폐기물 접수 건 처리에 차질이 없도록 할 수 있는 방안이 되기도 한다.

 

한편, 구는 구민 모두에게 청결한 삶을 제공하는 깨끗하고 살기좋은 도시 마포를 목표로 청결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근 중국 국영방송국 CCTV를 통해 마포구의 대형폐기물 수거체계 및 다양한 배출신청 방법이 중국 자국민에게 선진사례로 소개된 것이 그 성과 중 하나다.

 

아울러 구는 대형폐기물 수거 과정의 개선 뿐 아니라, 3회 진행해오던 생활쓰레기 수거를 주 5회로 늘려 쓰레기 보관문제, 배출일 혼동에 따른 쓰레기 방치, 불법 무단투기 등의 주민불편을 해소했다.

 

또한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의 안전한 수집활동을 돕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2016년 이후 매년 교통안전 교육과 함께 안전용품을 지원해왔고 올해 8월에는 손수레를 제작·지원하기도 했다.

 

의류수거함을 정비해 청결하고 통일된 디자인으로 제작 및 설치해 관리하고, 좁은 주택가 골목길과 이면도로 등 대형 청소 차량의 진입이 어려운 곳의 청소를 위해 소형전기노면청소차를 도입하는 등 깨끗한 골목 분위기 조성을 위한 노력에도 앞장서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청결 모범구로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 마포는 기존 체계 개선 및 자원 재활용 확대 방안 등에 관심을 두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주민의 청결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고민하고 노력해 살기좋고 쾌적한 청결도시로 발전시켜 가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