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종로구립합창단 연주회 ‘종로에서 윤용하와 포레가 만나다’

이달 16일(목)까지 매주 목 종로문화재단 유튜브 접속해 감상하면 돼

작성일 : 2021-12-02 11:40 기자 : 임혜주

 

종로구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음악을 통해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1216()까지 종로에서 윤용하와 포레가 만나다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종로구립합창단의 솔리스트 앙상블 공연으로 기획하였으며 지휘자 이강민, 피아노 정소영, 메조소프라노 김세희, 소프라노 황지민 등이 출연한다.

 

지난 1125일을 시작으로 오는 1216일까지 매주 목요일 종로문화재단 유튜브에 접속하면 작곡가 윤용하의 서정적인 음악은 물론 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포레의 가곡 또한 감상할 수 있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을 택하였으나, 실제 공연장에 온 것 같은 고품질의 영상을 업로드하여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또 친절한 해설까지 곁들인 무대로 호응을 얻는 중이다.

 

음악회와 관련해 더욱 자세한 사항은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www.jfac.or.kr)를 참고하거나 종로문화재단 문화사업팀(070-4600-5724)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1997년 종로구립여성합창단으로 창단한 종로구립합창단은 매년 2회의 정기연주회, 연간 10회 이상의 다채로운 공연을 꾸준히 무대 위에 올리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역문화 발전과 문화향유 등을 위해 관내 외에도 타 지역 행사는 물론, 찾아가는 작은 음악회를 열고 시민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지역 문화사절단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는 중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종로구립합창단의 종로에서 윤용하와 포레가 만나다공연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수 있길 바란다라면서 연말연시를 맞아 따뜻한 음악 선물을 받고 잠시나마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