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크리스마스 설렘 가득한 마로니에 공원으로 오세요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내 ‘대형 트리’와 희망 메시지 담은 ‘라이트 박스’ 설치하고 ‘포토존’ 조성

작성일 : 2021-12-03 11:01 기자 : 임혜주

종로구는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 라이트 박스 등을 설치하고 '굿스트리트 마로니에'를 조성한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대학로 104) 일대에 기분 좋은 변화가 찾아온다.

 

종로구는 올해 123()부터 20221월 말까지 연말연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공간 2021 대학로 굿스트리트 마로니에를 운영한다.

 

이에 마로니에 공원 내 약 6.5m 높이의 대형 트리를 세우고 가로 7m, 세로 3m 규모의 라이트 박스를 설치한 상태다. 라이트 박스에는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마무리하며 힘을 북돋아줄 고마워요”, “새롭게 다시 또”, “꽃길만 걷자등의 다양한 응원 문구를 띄우고자 한다.

 

아울러 눈사람과 선물상자 등을 활용해 아기자기하게 꾸민 포토존을 만들어 오가는 시민 누구나 가족, 친구, 연인 등과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대형 트리의 불을 함께 밝히고 새해 소망을 기원하기 위한 점등식 행사123() 17:00 열린다. 종로구 교구협의회(회장 강효성 목사) 주관으로 지역 주민들과 교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탄 예배, 이웃돕기 성금 전달, 트리 점등을 진행하고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나누려 한다.

 

이날 점등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희망 메시지를 담은 라이트 박스는 내년 1월까지 마로니에 공원을 환히 밝힐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겪어 온 우리 모두에게 마로니에 공원의 크리스마스 트리 불빛이 위로와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 올해의 끝자락에 선 아쉬움,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설렘과 기대를 안고 종로구민 모두 따뜻한 겨울을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