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영등포구, 제18회 단오축제 연다…11일 소규모 개최

6.11. 영등포공원서 단오축제 개최…코로나19 확산 고려해 소규모 공연으로 구성

작성일 : 2021-06-10 17:49 기자 : 임혜주

제18회 단오축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민족 4대 명절 중 하나인 단오(음력 55)를 앞두고, 오는 611일 영등포공원에서 18회 영등포단오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영등포 단오축제는 사라져가는 세시풍속을 재현하고 민족의 유구한 전통문화를 계승하게 위하여 지난 2019년까지 매년 성황리에 개최되어오고 있었다.

 

작년에는 코로나19의 발발과 확산으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축제를 전면 취소한 바 있다.

 

올해는, 코로나19가 아직 종식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한 축제의 원 취지를 최대한 감안하여, 지역주민 99명 이내의 인원만 참석한 소규모 행사의 개최를 결정했다.

 

축제는 611, OB공원인 영등포공원 중앙무대에서 펼쳐진다.

 

영등포구가 후원하고 영등포문화원에서 주최하는 올해 축제는 오전 9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김영주, 김민석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의원, 지역 구의회 의장 및 구의원들이 함께 올리는 단오제례로 시작된다.

 

제례 후에는 단오축제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에 이어, 코로나19가 놀라서 멀리 도망가길 바라는 염원을 담아 힘차게 박을 깨트리는 의식을 진행한다.

 

이후 풍물패의 흥겨운 공연과 함께 영등포구민을 위한 축원과 덕담을 전하는 비나리에 이어, 25현 가야금 연주와 풍물패와 북청사자 춤꾼들의 신명나는 공연으로 일정이 마무리된다.

 

올해 단오축제는 창포 머리감기, 그네 타기 등 세시풍속 놀이를 전면 제외하고, 제례와 비나리, 공연 위주의 일정으로만 짜여졌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부득이하게 축제를 대폭 축소해 진행하게 되었다,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내년 단옷날에는 구민 모두가 한바탕 흥겹게 즐길 수 있게 되도록 방역활동과 접종 추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