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양천구 사회복지 실무자 건강힐링 문화교육 진행 심리 회복 통한 질 높은 복지서비스 기대

서로 격려하는 문화 조성하고 심리회복을 통해 질 높은 복지서비스 제공에 도움

작성일 : 2021-06-15 11:12 기자 : 임혜주

지난 10일 양천구 사회복지 실무자들이 건강힐링문화관에서 ‘알렉산더 테크닉’ 힐링 문화교육에 참여 중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코로나19 대응 및 복지사각지대 발굴, 사례관리 등으로 사회복지 일선에서 격무에 시달리는 민·관 사회복지 실무자들의 피로도를 해소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건강힐링 문화교육을 연다고 밝혔다.

 

지난 610일부터 시작된 문화교육은 15, 17일 총 3일에 거쳐 건강힐링문화관에서 열린다. 사회적 거리두기 및 프로그램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참여자는 회당 15명 이내로 모집을 완료했다.

 

10일 진행된 알렉산더 테크닉에 참여한 신월2동주민센터의 한 주무관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겼다. 잠시라도 일상에서 벗어나 도심 속 쉼터에서 힐링하고 위로를 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알렉산더 테크닉은 스스로를 관찰, 일상 생활 속 긴장과 습관을 자각함으로써 몸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만드는 교육법이다. 건강한 내 몸 사용법을 익히고, 몸과 마음의 진정한 회복을 위한 새로운 시도를 경험하도록 해 일상 속 피로와 통증을 완화해준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장기간 과중한 업무로 피로도가 높은 민·관 사회복지 실무자들과 직원들에게 서로의 힘듦을 알아주고 격려하는 문화를 조성하고, 정신건강 프로그램 및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확대해 질 높은 사회복지서비스를 주민들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