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강동구,‘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안전지킴이’운영

강동구, 어린이 교통사고 4건 이상 발생지점에 기간제근로자 채용 배치

작성일 : 2021-09-09 11:28 기자 : 임혜주

강동구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안전지킴이가 신호체계에 맞춰 차량통제를 하고 있다. (묘곡초등학교 앞)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등굣길 녹색교통안전지킴이운영에 이어 초등학교 하교시간 이후의 어린이 교통안전도 책임질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안전지킴이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안전지킴이사업은 맞벌이 가구 증가 등으로 학부모회 봉사활동에 부담을 느껴온 학부모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하교시간 이후 어린이 교통안전의 공백을 채우기 위한 사업이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 자료를 토대로 강동구 초등학교 주변 300m 반경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시각과 발생지점을 조사하여 교통사고가 4건 이상 발생한 구역 내 14개소에 인력을 배치하고 운영된다.

 

구는 지난 7월 참여자를 공개 모집해 최종 14명을 선발했으며, 길동초(3) 묘곡초(2) 성내초(2) 성일초(3) 신암초(2) 천일초(2)의 사고발생 지역에 교통지도 전담인력을 배치했다.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안전지킴이91일부터 하교 이후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 동안 주 5, 어린이 보행로 안전 확보와 어린이 대상 보행지도 활동을 하게 된다. 보수는 2021년도 생활임금(시간당 10,700) 수준으로 책정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지역 안전지킴이 운영을 통해 강동구 어린이들이 안전한 등굣길에 이어 하교시간 이후 안전하고 행복한 환경에서 마음껏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구는 앞으로도 보행친화도시 강동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