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강동구, 벌말근린공원 친환경 힐링 공간으로 재탄생

강동구, 벌말근린공원 저류지 정비공사…주민 삶의 질 향상 기대

작성일 : 2021-09-14 12:05 기자 : 임혜주

벌말근린공원 정비 후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수목·잡초로 우거져 주변 경관을 저해하고 모기 등 벌레와 악취문제로 민원이 끊임없이 발생하던 벌말근린공원 저류지 정비 공사를 완료하여 지역주민을 위해 오는 15()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2012년 강일지구(강일리버파크) 강일동 700번지 벌말근린공원 내 조성된 저류지는 십여 년이 지나는 동안 정비 요청 민원이 지속되었던 곳이다. 이에 구는 저류지 내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서울시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총 사업비 약 135천만 원으로 지난 202011월부터 정비를 시작하여 20218월 완료했다.

 

벌말근린공원 저류지의 주 기능은 집중호우 시 물을 가두었다 흘려보내는 저류기능을 하는 곳으로 기능 향상을 위해 용량을 6,300에서 6,800으로 늘렸으며 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진입 경사로 다목적 운동장 벽천분수 휴게쉼터 등을 조성하여 지역주민이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하였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벌말근린공원 저류지 정비 공사를 통해 저류기능 향상은 물론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친수공간이 탄생해 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도 구는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친수공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