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성동구, 학교 내 설치된 불법카메라 점검 나서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 36개소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로 불법카메라 탐지, 의심흔적 발견 시 즉시 경찰 신고

작성일 : 2021-06-04 14:15 기자 : 임혜주

전파탐지기로 불법카메라 설치 점검하는 성동구 여성친화 서포터즈의 모습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달 13일부터 이달 말까지 지역 내 학교 36곳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한다.

 

최근 디지털 성범죄가 급증함에 따라 공공장소의 이용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구는 화장실 내에 설치되어 있는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확인하여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고 예방하기 위해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이다.

 

특히 점검 대상을 아이들이 생활하는 학교로 확대, 설치 점검을 희망하는 지역 내 초고등학교 36개소를 대상으로 성동구 여성 서포터즈 29명이 순차적으로 학교 화장실을 직접 방문하며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여부를 확인한다.

 

점검은 21조로 구성된 여성 서포터즈가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로 불법카메라를 탐지하며 콘센트 등 전기장치와 나사, 스위치, 화장실 내 벽면 등 구멍까지 꼼꼼히 확인한다.

 

의심흔적 발견 시 즉시 경찰에 신고하는 방식으로 진행, 상하반기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화장실을 이용하는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방침이다.

 

지난 해 구는 성동구 여성 서포터즈와 성동경찰서 합동으로 지역 내 민간개방 화장실과 공용화장실 총 38개 시설, 577개소를 대상으로 불법카메라 설치와 비상벨 작동 여부를 확인했다.

 

올해도 성동경찰서와 연계하여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하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점검은 학교 내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고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앞으로도 학교를 포함하여 누구나 안심하고 공공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