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성동구, 2021년도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지역 내 25,812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지난달 31일 결정·공시

작성일 : 2021-06-14 11:42 기자 : 임혜주

성동구청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올해 11일 기준으로 조사한 지역 내 25,812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지난달 31일 결정·공시했다.

 

올해 성동구의 개별공시지가는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11.85% 상승했다. 특히, 성수동1가는 서울숲 벨라듀 등 주택건설사업 착공과 성수전략정비구역 내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 등으로 전년 대비 16.07%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지역 내 최고지가는 서울숲에 위치한 부영호텔 건립부지인 성수동1685-701번지로 12,992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번에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구청 토지관리과 또는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성동구 홈페이지(https://www.sd.go.kr),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http://kras.seoul.go.kr/land_info)을 통해 열람이 가능하다.

 

개별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이달 말까지 이의신청서를 작성해 방문, 우편, 팩스 또는 구 홈페이지나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http://kras.go.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접수된 토지에 대해서는 결정지가의 적정여부 등을 재조사하고 감정평가사의 검증 및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다음 달 30일 조정·공시하게 된다.

 

한편, 성동구는 지난 달 31일에서 이달 말까지의 법정 이의신청기간과 상관없이 언제든지 개별공시지가에 대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도록 개별공시지가 의견접수 상시 창구를 운영하며 접수된 의견은 매년 개별공시지가 조사 시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의신청 기간 내 개별공시지가에 궁금한 사항이 있을 경우 성동구청 토지관리과(02-2286-5387~9)로 문의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개별공시지가는 토지 관련 국세·지방세와 각종 부담금, 대부료 등의 부과 기준으로 활용되는 만큼 이의신청 기간 내에 궁금한 사항을 꼭 확인하시길 바라며, 정확하고 공정한 조사를 통해 구민이 신뢰하는 행정을 펼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