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은평구, 적극행정 사례 타 시·도 벤치마킹 확산

자원순환분야 그린모아모아사업, 의류업체 협약 등 사업 외연 확장

작성일 : 2021-06-14 11:51 기자 : 임혜주

아이맘택시 이용모습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공무원들의 적극행정을 장려하고 구민들의 일상에서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구민체감형 적극행정 중점과제를 선정하여 추진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해 중점과제로 추진한 중점사업들이 ‘2020. 서울시 적극행정 우수사례 선발대회에서 상반기 우수상과 하반기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12월에 실시한 은평구 올 해의 적극행정선정 이벤트에 총 1,270명의 구민들이 참여하는 등 구민참여형 적극행정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201910월 시범운영(20개 거점)을 통해 시작된 자원재활용 그린 모아모아 사업20216월 현재 16개 모든 동주민센터(150개 거점)로 확대 되었고, 버려진 아이스팩을 세척하여 소상공인이 재활용하도록 하거나 의류생산이 가능한 투명페트병을 아웃도어 업체에 납품하는 등 재활용 영역을 확장하는 중이다.

 

또한 도로 중앙에 위치하여 수년간 소방차 등 긴급재난 차량 통행을 방해한 지장전주를 옮겨 주민들의 통행불편과 화재 등 불안 요소를 해소하고 횡단보도 바닥신호등을 개발하여 등·하교길 학생들과 시민들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함으로써 보행자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하는 등 구민 생활과 밀접한 현장을 중심으로 적극행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20208월부터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아이 낳기 좋은 은평을 만든다는 취지로 시작된 아이맘 택시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부터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및 임산부 보호를 위한 전국 최초 전용택시 제도로서 20216월 현재 25백여명의 회원이 등록하는 성과를 만드는 한편 여성가족부에서의 사업소개에 이어 서울시 자치구를 비롯한 타 시·도로 확산되고 있다.

 

아이맘택시를 이용한 김00씨는 “100일도 안된 아기를 태우고 운전할 용기도 없고, 매번 남편에게 부탁할 수도 없었는데 집 앞에서 바로 타고 병원입구에서 내리고 4번 이용해 봤는데 기사님들도 모두 친절하시고 좋았습니다.”라고 이용 소감을 전했다.

 

구 관계자는 직원들의 노력으로 일궈낸 적극행정 성과를 앞으로 우리구의 핵심 역량으로 강화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전개하여, 구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공무원들이 적극행정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사전컨설팅 지원과 우수공무원 선정 등 적극행정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