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은평구, 1일부터 불법 주정차 전동킥보드 견인 조치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과 올바른 전동킥보드 이용 문화 조성 기대

작성일 : 2021-08-02 11:52 기자 : 임혜주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주민의 보행안전을 위협하고 통행 불편을 발생시키는 불법 주정차 공유 전동킥보드1일부터 견인 조치한다고 밝혔다.

 

지난 520일 관련 법규 서울특별시 정차주차 위반차량 견인 등에 관한 조례가 개정되어 견인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었다. 이에 은평구는 서울시와 은평구시설관리공단 그리고 견인업체와 업무협의를 맺고 불법 주차된 전동킥보드 견인 조치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번에 시행하는 견인 조치 방법은 즉시견인과 일반견인 2종류가 있다. 즉시견인은 차도, 지하철역 진출입로, 버스정류소와 택시승강장 10m이내, 횡단보도 진입 방해구역, 점자블록 위와 교통약자 엘리베이터 진입로 등 5개 구역에서 별도의 경고 없이 발견 즉시 견인한다. 일반견인은 일반보도로 3시간의 유예시간을 주는데 킥보드 업체가 자율적으로 수거하지 않거나 재배치하지 않으면 견인업체에서 견인 조치한다. 견인 조치 발생 시 킥보드 업체는 킥보드 1대당 견인료 4만원과 보관료(30분당 700)를 부담해야 한다.

 

김미경 구청장은 이번 불법 주정차 위반 전동킥보드 견인 시행을 통해 올바른 전동킥보드 이용문화를 조성하고, 주민들의 안전한 보행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민신고 방법은 모바일 등을 이용해 인터넷 웹사이트(서울시 전동킥보드 주정차 위반시스템: www.seoul-pm.com)에 접속해서 신고하기를 클릭 후 킥보드에 부착된 QR코드를 촬영해 신고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