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ㆍ관악ㆍ동작

금천구, 취약계층․사회필수노동자 등에 방역물품 지원

5월 17일(월)부터 관련 협회ㆍ단체나 지급 거점을 통해 배부

작성일 : 2021-05-16 16:11 기자 : 김영희

- 취약계층사회필수노동자 29천여 명, 다중이용시설 49백여 개소

 

자료사진-지난해 4월 유성훈 금천구청장이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배부할 마스크를 묶음포장하고 있다

 

동네에서 폐지를 수거하는 어르신 A(시흥동 거주) 역시 마스크 살 돈이 아까워서 더러워진 마스크를 계속 사용한다. 시흥대로에서 구둣방을 운영하는 B(독산동 거주) 역시 구두약이 묻은 거뭇한 마스크를 좀처럼 바꾸지 않는다.

 

대개 개당 천 원꼴 하는 마스크를 매일 사용하는 것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사회필수노동자들의 쾌적한 생활과 다중이용시설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517()부터 취약계층 대상 방역물품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구는 서울시와 자치구의 코로나19 피해계층 민생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방역에 취약한 사회필수노동자 등 29천여 명과 방역에 집중할 다중이용시설 등 49백여 개소에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구는 그동안 다양한 지원 사업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원 대상에서 소외 됐거나, 방역물품을 구매하기 어려운 계층과 시설들을 면밀히 파악해 왔다.

 

이에 따라 재난목적예비비 59천여 만 원을 긴급 투입하여 개인은 인별 최대 5만원 이하, 시설업체는 개소별 최대 50만원 이하의 방역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별로는 환경미화 노동자 법인개인택시 및 화물운수 종사자 건설노동자와 보도상 영업시설물 운영자 봉제공장 제조업 노동자 등 사회필수노동자 및 방역 지원 사각계층 3만여 명에게 14천만 원,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로 영업상 피해를 입은 종교시설 350개소 식당카페 등 식품접객업소 2,500개소 목욕탕과 같은 공중위생업소 19개소 등 2,869개소에 28천만 원,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 지식산업센터 100개소 전통시장 및 인근 상점가 1,000개소 사립 유치원 어르신 방문요양시설 장애인복지시설 80개소 등 12백여 개소에 74백만 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구는 관련 협회단체나 지급 거점 등을 배부처로 정해 5월 말부터 대상자에게 방역물품을 배부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을 하시는 필수노동자 분들이 보다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작게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다, “방역수칙 준수로 시설 운영이 어려워 졌음에도 불구하고, 감염병 예방에 힘써 준 다중이용시설 운영자 분께도 방역 물품을 지원하여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기획예산과(02-2627-107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