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ㆍ관악ㆍ동작

금천구, 주민 스스로의 역사를 만드는 마을기록학교 운영

8월 18일(수)부터 10월 8일(금)까지 금천구마을공동체기록관에서 운영

작성일 : 2021-08-02 11:23 기자 : 임혜주

지난해 10월 금천 마을기록가학교 교육을 마친 주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마을공동체지원센터(이하 마을센터)에서 818()부터 108()까지 주민이 기록하는 마을 아카이브 기록관리 교육 과정인 금천 마을기록가학교 2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운영되고 있는 금천 마을기록가학교는 전국 최초로 조성된 금천구마을공동체기록관에서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금천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 홈페이지(www.goldmaeul.net)에서 88()까지 신청하면 된다.

 

이번 금천 마을기록가학교는 주민의 일상에서 이미 만들어진 기록물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2가지의 과정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10회 차로 계획된 나의 공동체 기록 담기는 마을공동체, 시민단체 등 마을활동가 스스로의 활동을 기록관리하는 과정을 담았다. 4회 차로 구성된 잘 찍고, 잘 담는 마을기록은 구술·사진 기록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현장의 노하우를 듣는 교육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 영상 중심의 기록 학교를 운영하였으며 총 12명의 마을기록가 1기를 배출했다. 마을기록가가 제작한 10곳의 공유공간 영상은 금천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지역을 기록하는 과정을 주민이 주도하며 스스로의 역사를 만들어가는 교육을 준비했다, “금천 마을기록가학교에서 지역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마을기록을 관리하고, 기록 활동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 마을공동체기록관(02-809-8826)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