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ㆍ관악ㆍ동작

동작구, 안전한 귀갓길 조성을 위한‘LED 안내판’설치

오는 11월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등 168개소 CCTV 및 비상벨 LED 안내판 설치

작성일 : 2021-09-14 12:49 기자 : 임혜주

CCTV에 LED 안내판 설치된 사진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주민들의 안전한 귀갓길 조성을 위해 ‘CCTV 및 비상벨 LED안내판구축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CCTV 및 비상벨 LED안내판은 발광다이오드(LED)를 탑재하여 야간 시인성을 개선한 것으로 야간에도 안내판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어 위급 상황 시 비상벨을 쉽게 찾아 신고할 수 있다.

 

기존 CCTV 및 비상벨 안내판에 조명이 없어 보행자가 야간 인식의 어려움이 있는 점을 보완한 것이다.

 

구에서 운영 중인 CCTV 757개소 중 여성안심귀갓길과 범죄를 사전 예방하기 위한 셉테드 기법으로 설치된 CCTV를 우선 설치 대상으로 선정했다.

 

설치지점은 방범 어린이보호 구역 그린파킹 구역 공원 등 총 168개소로 오는 11월말까지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LED 안내판 설치가 완료되면, 야간 시인성 개선으로 주민들이 어두운 골목길을 오가며 느껴야 했던 불안감이 해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오는 연말까지 사업비 8억원을 투입하여 관내 막다른 골목길 범죄 취약지역 어린이 보호구역 등에 200만 화소의 고화질 CCTV 32대를 신규설치 할 계획으로, CCTV 확충을 통해 범죄 예방과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할 방침이다.

 

문정순 미래도시과장은 “LED 안내판 설치로 주민들의 안전한 보행길조성과 더불어 범죄예방 효과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범죄 없는 안전한 도시 동작을 구현하기 위해 첨단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