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ㆍ관악ㆍ동작

관악구, 주민의견을 담아 대학·난곡 지역생활권계획 실행방안을 수립한다.

지역발전구상 실현을 위한 지역맞춤형 사업 발굴

작성일 : 2021-12-02 10:49 기자 : 임혜주

대학 및 난곡 지역 생활권계획 실행방안 수립 주민참여단 회의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낙성대, 신림, 대학, 난곡, 봉천 5개 지역생활권이 있으며, 현재 대학난곡 지역생활권계획 실행방안을 수립 중이다.

 

생활권이란 통근, 통학, 쇼핑, 여가, 친교, 업무, 공공서비스 등 주민들의 일상적인 생활 활동이 이루어지는 공간범위를 말하며, 서울시 전역은 관악구가 포함된 서남권 등 5개 권역생활권과 116개의 지역생활권으로 구분된다.

 

생활권계획은 생활권을 범위로 주민 요구와 지역특성에 맞는 생활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 시민 눈높이 계획으로 주민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파악하고 지역의 발전방향과 정책목표, 추진전략 등을 제시하는 계획이다.

 

계획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 또한 수립하게 되며, 공원·주차장·도서관·노인·청소년·보육·체육시설 7개 분야 지역밀착형 생활서비스시설과 지역발전구상 실현을 위한 주거·교통·보행·환경·안전·문화·관광 등 분야별 지역맞춤형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화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구는 이에 주민참여를 확대하고 거버넌스형 협치를 도입하기 위해 지난 29일 오후 2시 구청 대강당에서 일반 공모자와 주민자치위원으로 구성된 주민참여단 회의를 개최했다.

 

각 동의 주민참여단들은 회의에서 지역생활권계획과 실행방안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지역별 부족한 시설과 가장 필요한 시설 찾기, 사업우선순위 선정, 동별 자유토론과 발표를 진행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 주민참여단 의견을 토대로 발굴된 관리사업에 대해 관련부서 협의와 거버넌스 회의 등을 거쳐 대학난곡 지역생활권계획 실행방안을 수립,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금천ㆍ관악ㆍ동작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