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동진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장, 자치분권대학 총장으로 강의에 나서

자치분권대학 이동진 총장, “지방자치 부활 30년 그리고 지방정부의 도전”을 주제로 강의

작성일 : 2021-06-09 11:09 기자 : 임혜주

이동진 서울시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장(도봉구청장)의 자치분권대학 특강 모습
 

 

지난 4월 자치분권대학의 초대 총장으로 취임한 이동진 서울시 도봉구청장(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장)524일 개강한 자치분권대학에서 특강을 위해 직접 강단에 선다.

 

이번 강연의 주제는 지방자치 부활 30년 그리고 지방정부의 도전으로, 이동진 총장은 지난 2010년 민선 5기부터 11여 년간 도봉구청장으로서 구정을 책임지며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장,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 한국인권도시협의회장,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상임부회장,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장 등 여러 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을 역임하며 접한 경험과 경륜을 바탕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본 강의는 오는 611, 유튜브 자치분권대학채널에서 들을 수 있으며, 채널에 접속하면 본 강의뿐만 아니라 72일까지 진행되는 자치분권대학의 전체 18강을 수강할 수 있다.

 

강의내용은 지방자치 부활 30년의 의미, 지방정부의 현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으로 인한 사회적 변화를 우선 설명하고, 기후위기 대응, 지속가능발전, 사회연대경제, 혁신교육 등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 실현과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해서 지방정부들이 전국 단위 협의회를 구성하여 끊임없이 서로 협력하고 연대하는 모습을 소개한다.

 

또한, 향후 지방정부는 ESG 금고 지정 등 사회적 가치를 위해 계속해서 도전해야 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재와 지방자치는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한편, 2017년부터 자치분권 확산을 위해 각 지방정부 캠퍼스를 개설하여 시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해온 자치분권대학은 올해 지방자치 부활 30주년 특별교육과정을 마련한 바 있다. 특별교육과정에서는 동·서양의 지방자치 역사와 지난해 12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과 관련하여 지방정부와 주민자치를 새롭게 톺아보는 강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지분권대학은 2021년 전국 37개 캠퍼스가 개설되어 5,000여 명이 수강 중이다.

 

이동진 총장은 우리 지방정부는 우리 사회, 더 나아가 전 지구적인 인류 공통과제를 위해 서로 연대하고 협력하여 지역의 다양한 영역에서 역할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민이 폭넓게 공감할 수 있는 더 많은 자치분권, 더 좋은 민주주의를 통해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시민과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