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노원구, 취약계층 아동 건강 한의약으로 살피다!

16개 관내 아동센터 이용 중인 취약계층 아동 184명 참여

작성일 : 2021-06-18 11:52 기자 : 임혜주

경희효한의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관내 아동센터 이용 중인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아동한의약 건강관리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들의 신체적, 심리적 건강상태를 체크해 개인에 맞는 한방적 서비스를 지원해 건강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함이다.

 

관내 16개 아동센터를 이용 중인 초등학교 1~4학년 184명이 참여한다.

 

구는 아동센터와 한의원을 1:1로 매칭 했다. 센터 담당자가 예약 날짜에 맞춰 해당 아동을 인솔하여 방문하면, 한의사는 진맥 등을 통한 건강 상담을 실시한다. 체질에 따른 음식 및 생활습관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추가적으로 한약 복용 등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허약아동에 대해서는 총 2회에 걸친 첩약을 지원한다.

 

지역아동센터 담당자가 사업 참여 아동의 키와 체중 등을 기록해 건강상태 변화를 2년간 추적 관찰하여 사업의 효과성을 검토하고, 대상 아동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를 통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실제 사업에 참여했던 공릉구립아동센터 아동 1(현재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은 또래에 비해 성장이 더디고 기초체력 부족으로 잦은 피로감 등을 호소했으나, 참여 이후 식욕이 증가하고 감기에 걸리는 빈도도 훨씬 줄었다고 설문조사 시 응답했다.

 

구는 한방의 경우 건강의료보험이 적용이 제한되어 있어, 경제적으로 부담스러운 만큼 이번 사업이 취약계층 아동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구는 어르신 한의약건강증진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 만60세 이상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을 대상으로 추진한 사업에 총 107명이 참여해, 관내 9개 한의원을 통해 치매검사, 우울증 선별검사, 총명침 시술 및 한약 처방 등을 지원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한의원에 감사드린다면서 취약계층 아동들의 성장과 발달에 있어 결핍 및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다양한 사업을 통해 세심하게 살피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