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도봉구, 쿨침구세트 배송과 폭염탈출냉장고 가동으로 더위 잡는다!

코로나19 속 무더위, 이중고를 날려버릴 도봉구의 시원한 여름 비책!

작성일 : 2021-08-02 11:32 기자 : 임혜주

2021년 7월 30일 초안산근린공원 내 폭염탈출냉장고를 찾은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냉장고를 이용하는 지역 주민을 만나 건강 안부를 묻고 있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장기간 이어지는 폭염 속 지친 구민들을 달래기 위해 쿨침구세트와 시원한 생수 등 냉방물품 지원에 나섰다.

 

구는 65세 이상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6,300여 명과 동별로 추천하는 취약층 200여 명 등 총 6,500여 명에게 쿨베개와 쿨매트를 지원한다. 연일 열대야가 이어지는 가운데 자칫 냉방시설이 부족할 수 있는 분들에게 시원한 잠자리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냉방물품은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택배로 배송하며, 8월 초 전달이 완료된다.

 

한편, 8월 말까지 폭염탈출냉장고가 도봉구 곳곳에 가동된다. 도봉구는 하천변, 공원, 선별검사소 등 지역 내 사람들의 이동량이 많고, 장시간 햇빛 노출이 빈번한 13개소를 선정하여 급수용 냉장고를 비상 설치했다. 이른바 폭염탈출냉장고는 시원한 생수가 하루 네번 탄력적으로 비축되며,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필요한 사람 누구나가 무료로 가져갈 수 있다.

 

구는 위생적인 관리와 무분별한 이용을 막기 위해 자율방재단과 자원봉사자들로 폭염탈출냉장고 지킴이를 구성해 배치했다. 지킴이들은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냉장고를 관리하고 주민들에게 홍보한다. 냉장고 옆에는 반드시 분거수거함을 함께 설치해 빈병을 버릴 수 있게 안배했다.

 

특히나, 도봉구 내 선별검사소 3곳에도 검사가 끝난 주민들이 생수를 들고갈 수 있도록 냉장고를 운영한다. 대낮 야외에서 대기부터 검사까지 마친 후, 긴장과 갈증이 역력한 주민들에게 폭염탈출냉장고는 호응이 높다.

 

도봉구는 이 밖에도 올여름 강력한 더위에 맞서 무더위쉼터 야간 안전숙소 취약계층 방문 건강관리(안부전화) 무료 양산대여 횡단보도 및 공원 그늘막 설치 도로 물청소 확대 실시 등 전방위적 폭염대책을 운영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4단계 거리두기가 유지되니만큼, 개인 간 소통이 차단되며 무더위 속 안전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 있어 총력을 다해 그 공백을 메우려 한다. 특히나 이상 고온으로 자칫 건강이 위험할 수 있는 어르신과 같은 폭염 취약계층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계속해 마련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