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중랑구 상봉2동, 만개의 동전 기부천사‘특별한 감동’

익명의 기부자 동전 만개, 약 100만원 담긴 비닐봉투 동주민센터 후문에 놓고가

작성일 : 2021-09-17 09:31 기자 : 임혜주

익명의 기부자가 놓고 간 동전 모습(500원 59개, 100원 8,981개, 50원 309개, 10원 175개 등 총 9,524개)
 

 

중랑구(구청장 류경기) 상봉2동 주민센터에 익명의 기부자가 100원 등 동전 만개를 조용히 놓고 사라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4일 아침 동주민센터 문을 열던 직원이 후문에서 동전이 가득 든 6개의 비닐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안에는 500원짜리 59, 100원짜리 8,981개 등 총 9,524개 동전 100만원 정도가 담겨 있었다. CCTV를 확인한 결과 전날 밤인 13일 저녁 11시경 배달 오토바이를 탄 주민이 동전이 든 비닐봉투를 내려놓고 가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동은 따뜻한 선행을 베푼 익명의 기부자를 찾고 있으며, 이런 미담이 주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익명의 동전기부 이야기를 들은 지역주민들은 비닐봉투 여러 개에 나눠서 동전을 기부했다는건 기부자도 넉넉히 잘 사는 분은 아닐 듯해서 조용한 이번 나눔이 더욱 감동이다라고 입을 모으고, 또한 긴 시간동안 모았을 만개의 동전을 보니 본인보다 어려운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이 느껴져 추석명절을 앞두고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본인을 밝히지도 않고 기꺼이 이웃사랑을 실천한 익명의 기부자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전했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이렇게 따뜻한 정을 나누며 함께 견디다 보면 코로나도 어느새 끝이 올 듯하다. 기부자의 소중한 뜻을 담아 동전들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의미있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