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지역기반 돌봄‘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25개 전 자치구시대 개막

성인 발달장애인에게 자립 기회 및 지역사회 속 살아가는 방법과 환경 제공

작성일 : 2021-05-10 16:14 기자 : 이민수

- 2021년 중구·용산구 2개소가 추가되어 25개 전 자치구에서 센터 이용 가능

- 동대문·서초 센터는 올해 개소, 중구·용산구 센터는 2022년 개소 예정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활동 자료 사진(바리스타 양성교육)

 

발달장애인은 특수학교를 졸업하면 비장애인과 달리 대학 진학이나 취업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으며 집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게 된다. 어떻게 낮 시간을 보내야 할지 당사자도 부모도 막막한 현실. 그만큼 교육과 돌봄 기능을 제공하는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개소는 그동안 발달장애인 부모들이 간절히 원하던 사업이다.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 결과에 의하면 성인 발달장애인의 39.4%(5,839)는 낮 시간을 집에서만 보내며, 낮에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이유는 어디를 가야할지 모른다는 답변이 18.8%(1,068)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이는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와 단절되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 2017년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 결과

 

이 같은 문제 상황을 타개하고자 2016년 노원은평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3~6개소를 지정한 서울시는 지난 3() 중구와 용산구에도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개소를 지정, ‘25개 전 자치구 설치라는 목표를 달성하게 되었다.

 

2016년 노원은평, 2017년 동작마포성동, 2018년 종로관악성북도봉강동, 2019년 양천·광진·강북·중랑·송파·서대문, 2020년 강남·구로·영등포·금천, 20213월에 강서 센터가 문을 열었고, 연내에 동대문·서초 센터가 개소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전 자치구 센터 개소 지정은 지역사회 내 발달장애인들의 평생교육 토대 마련이라는 진일보한 성과다.

 

중구는 서울시에서 주민등록 인구 수가 가장 적지만 지적·자폐 장애인 수가 372명으로 이들에 대한 지역사회 돌봄 기능이 필요한 상황으로 장애인 이용시설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하여 내년 봄까지 중구종합복지센터 내 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중구 센터는 도심 속 발달장애인의 돌봄 기관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용산구는 발달장애인이 657명이 있으며, 관내 공간을 마련하여 5월 이후 설계와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내년 봄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역 내 성인 발달장애인에 대한 돌봄에서 오는 가족의 어려움을 극복하며 발달장애인의 교육과 복지 향상을 위한 초석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 중 계속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사회적응훈련 및 직업능력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곳이다.

 

입학정원은 센터당 30명 이상이며, 학업기간은 5년으로 하는 종일반과 자치구 여력에 따라 학업기간이 별도 없는 단과반으로 구성되어 있다.

 

교육과정은 크게 의사소통, 일상생활훈련, 사회적응, 건강관리, 직업전환교육 등의 필수과목과 여가, 문화, 스포츠 등 운영위원회에서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선택과목으로 구성하여 성인 발달장애인이 행복하고 자주적으로 삶을 살아가도록 지원한다.

 

교사 구성은 사회복지사, 특수교사, 평생교육사 뿐 아니라 언어재활사, 작업치료사, 장애인재활상담사 등 여러 분야의 직종으로 구성하여 교육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수업기준 학생 3명당 교사 1명 이상 배정 및 자원봉사자 등 지원인력으로 촘촘한 돌봄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그간 발달장애인 부모님들의 숙원사업이던 25개 자치구 확대 목표가 조기 달성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 발달장애인 자녀들이 더 나은 환경 속에서 떳떳하게 자립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센터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