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거리노숙인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수령 전 과정 지원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접수시작 거리노숙인 신청지원 적극 추진

작성일 : 2021-09-14 14:01 기자 : 이민수

- 서울역 등 노숙인 밀집지역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3개소 상담창구 운영하고 거리상담시 현장안내

- 행정안전부 지침에 따라 거주불명자의 경우 가까운 지역에서 신청가능

- 주민등록증 재발급 지원하고, 타지역 주민등록자는 주소지 변경하여 신청지원

- 거리노숙인 코로나19 예방접종도 적극 실시, 현재까지 거리노숙인 385명 접종완료

 

시립 브릿지종합지원센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상담창구 운영 모습

 

913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됨에 따라 정보부족 등의 이유로 스스로 국민지원금 신청이 어려운 거리노숙인이 국민지원금 지급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서울시가 국민지원금 신청부터 수령까지 전 과정 지원에 나선다.

 

2020년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시 일부 거리노숙인의 경우 신청방법을 잘 모르거나 신청이 번거로운 등의 사유로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노숙인이 다수 발생한 바 있다.

 

2020년에는 511일부터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접수받아 대상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였으며, 527일 서울시 자체 1차 모니터링 결과 거리노숙인 중 36.0%만이 재난지원금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당시 서울시는 거리노숙인의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여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 재난지원금 신청지원 창구를 운영하고, 신청서 작성 등을 적극 지원하여 8월에는 거리노숙인 재난지원금 수령비율이 53.1%17.1% 증가했다.

 

 

조사기준일

’20.5.27.

’20.8.24.

증감

조 사 자()

292

448

156

수 령 자()

105

238

133

수령비율(%)

36.0

53.1

17.1

’20.5.27. 기준 노숙인 생활시설(자활, 재활, 요양시설) 입소자의 수령비율은 82.9%로 조사됨

 

올해에도 96일부터 온라인으로, 13일부터 오프라인으로도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받아 지원하는 만큼 거리노숙인들이 지원금 지원에 누락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서울역, 용산역, 영등포역, 시청·을지로 등 거리노숙인 밀집지역 노숙인을 위해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3개소에 전담 상담창구를 마련하고, 신청 관련 안내부터 신청서 작성, 동주민센터 제출 방법까지 신청 전반을 돕는다고 밝혔다. 필요 시엔 동주민센터에 함께 동행한다.

 

<거리노숙인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신청 지원시설>

 

연번

자치구

시 설 명

소 재 지

전화번호

관할지역

1

용 산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한강대로926

777-5217

서울역, 용산역 등

2

서대문

브릿지종합지원센터

서소문로 57-1

363-9199

시청·을지로, 종로, 충정로

3

영등포

영등포보현종합지원센터

버드나루로 24

2069-1600

영등포역, 영등포시장 등

 

우선 국민지원금 신청을 적극 안내하기 위해 유인물을 만들어 거리상담시에 노숙인들에게 안내하고, 시설 게시판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선불카드 수령 단계에서는 당일 수령이 어려운 경우 노숙인 본인이 휴대전화 등 연락처가 없어서 카드 발급 연락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종합지원센터가 각 동주민센터로부터 연락을 받은 후 당사자에게 직접 안내 해준다.

 

특히 올해 국민지원금 신청 지침에 거주불명자도 현재 거주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국민지원금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거주불명자가 잘 몰라 신청을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지원금 지원 기준일인 ’21.6.30. 당시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서울시 이외 지역인 경우에는 노숙인시설 입소 또는 임시주거지원을 통해 주소지를 변경하고, 주소지 변경 관련 이의신청을 통해 국민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 주민등록지 변경 후 국민지원금 신청절차 >

 

거처마련

주소지 변경

이의신청

국민지원금 신청

생활시설 입소 /

긴급복지(주거지원) / 임시주거지원

생활시설 또는 임시거처로 주소지 변경

동주민센터 이의신청 접수 후 3주 내 결과통보

변경된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국민지원금 신청지원

 

주민등록이 말소되거나 주민등록증(신분증)이 없어서 신청을 못 하는 거리노숙인에게는 주민등록증 재발급을 지원한다. 각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서 증명사진 촬영과 재발급 수수료(5,000)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지난 830일부터 정부 지침에 따라 거리노숙인들의 얀센백신 접종 지원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기존에 2회에 걸쳐 접종을 해야 하는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백신의 경우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들에게 접종하기에 어려움이 많았기 때문에 접종을 하지 않는 거리노숙인은 본인 동의를 거쳐 얀센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기존에 거리노숙인 중 274명이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2차접종을 완료하였으며, 접종을 하지 못한 거리노숙인 111명에게 얀센백신을 접종(1회만으로 접종완료)하여 99일까지 총 385명의 거리노숙인이 접종을 완료하였다.

 

강재신 서울시 자활지원과장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거의 모든 국민에게 지원하는 제도이지만, 거리노숙인들은 정보부족 등으로 신청을 못하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최대한 많은 거리노숙인들이 국민지원금을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지원하고, 거리노숙인 백신접종과 더불어 이들의 자립지원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