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산림치유 프로그램 운영 ‘치매 어르신도 가을숲 체험한다.’

서울시, 중구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 및 가족을 대상으로 산림치유 프로그램 운영

작성일 : 2021-10-03 14:24 기자 : 이민수

- 산림치유지도사와 함께 남산공원에서 건강한 산책을 동반한 가을숲 체험

- 코로나19로 활동범위가 줄어든 어르신 및 가족들의 신체적 활동을 통해우울감 완화 및 인지 건강 증진 기대

 

남산둘레길의 가을(제공:공원사진사 최은경)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중구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일반 및 경도인지장애 어르신과 치매어르신을 돌보는 가족을 대상으로 가을철 남산둘레길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오는 5일부터 10월 한 달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가 지속되면서 사람들이 붐비는 실내 시설보다 개방된 야외 공간인 공원이 시민들의 힐링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도심 속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공원에서의 산림 치유는 코로나 우울을 해소할 수 있는 정서적 백신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르신의 우울감 및 인지기능 저하가 심각해지고 외부 활동제약에 따른 심리적인 고립감을 해소시키고자 마련된 이번 산림 치유 프로그램은 참여 대상자에 맞춰 프로그램을 구성해 진행할 예정이다.

 

경도인지장애(치매고위험군) 어르신을 대상으로 공원 내 산책과 함께 자연물을 활용하여 인지능력 향상을 돕는 기억이 속삭이는 숲(4), 일반 어르신을 대상으로 숲해설과 함께 오감으로 느끼는 숲길 산책을 통해 치매 예방 및 신체적 건강증진을 돕는 기억을 지키는 숲(4), 치매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을 대상으로 장기간 돌봄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회복하는 힐링이 속삭이는 숲(4) 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여자는 중구치매안심센터에서 코로나19 예방 백신 1,2차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신청 접수를 통해 사전 모집을 완료 하였다.

 

서울시는 남산둘레길의 자연 환경을 기반으로 한 산림 치유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코로나19로 활동범위가 줄어든 어르신과 더불어 치매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에게 있어 우울감을 완화하고 신체적 활동을 통한 인지 건강 증진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산림치유프로그램은 숲의 환경과 생태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공원의 산림전문가와 중구치매안심센터 작업치료사간 소통과 협업을 이루어져 참여자들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의미가 있다.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김인숙 소장은 서울의 공원은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생애주기별 일상 속 최적의 힐링 공간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향후에도 치매 어르신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 구성원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