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경기소방, 불량 자동화재속보설비 잇따라 적발

3개월 간 3차례 이상 오작동 일으킨 속보설비 242곳 대상 소방특별조사 실시…15.9%인 39곳 ‘불량’ 판정

작성일 : 2021-07-25 16:30 기자 : 임혜주

- “감지기 내부 먼지습기 제거 및 방수형 감지기 등으로 교체해야

 

속보설비 소방특별조사 중인 모습

 

지난 2018~2020년까지 최근 3년간 경기도내 자동화재속보설비에 의한 소방 출동건수는 총 58,040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99.3%57,639건은 화재가 아닌 감지 오동작에 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이처럼 수차례 오동작을 일으킨 자동화재속보설비를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15.9%가 불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올해 2~43개월간 3회 이상 오동작을 일으킨 속보설비 242곳을 대상으로 지난 67일부터 79일까지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15.9%39곳이 불량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감지기 교체와 알람밸브 압력스위치 수리 등 39곳에 조치명령을 발부했다. 또 저가 감지기와 같은 불량감지기 등 85건에 대해 자발적인 감지기 교체를 권고하고 습기 및 먼지제거 등 11건의 현지시정을 내렸다.

 

속보설비는 화재 감지 시 자동으로 119에 신고해주는 소방시설로, 일정 규모 이상 대상물에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이번 특별조사에는 소방서 소방특별조사팀 129개반 266명이 투입돼 감지기와 선로의 전류전압을 시험하고, 감지기 내부 먼지 확인 등 오동작 원인을 집중 확인했다.

 

특히 특별조사 실시 전 안내문 발송을 통해 관계인의 감지기 교체, 감지기 내부 먼지제거, 공조시설 가동을 통한 환기 등 자진개선도 111건 확인됐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자발적인 속보설비 관리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속보설비의 잦은 오동작은 습기와 먼지, 감지기 등 시설 노후화, 적응성 낮은 감지기 설치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에 오동작이 집중된다.

 

이에 따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감지기 내부 먼지 제거제습기 가동실내공기 환기 방수형 감지기 등 주변 환경 적응성 있는 감지기로 교체하는 등 소방시설을 철저히 유지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속보설비가 작동하면 바로 출동하고 있어 오동작이 소방력 낭비를 초래하는 만큼 앞으로도 3회 이상 오동작을 반복하는 시설을 대상으로 상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1년 이내 2회 이상 조치명령 시 과태료 100만 원을 부과하는 등 강경 대응할 계획이다.

 

임정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예방과장은 잦은 오동작은 소방시설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려 실제 화재가 발생해도 즉시 대피하지 않거나 초동대응에 실패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평소 관심을 갖고 소방시설 유지 관리에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소방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