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 초등학교 예비소집 불참아동 소재파악 완료

학교-주민센터-경찰 협력으로 소재불명 17명 모두 추적 파악

작성일 : 2021-04-05 12:37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2021학년도 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 9,949(공립 9,910, 사립 39) 중 소재 불명 17명에 대해서 최종 소재 파악이 마무리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기준, 예비소집 불참 아동 9,949(취학 통지자 총 71,592명의 13.8%) 9,932명은 유예, 면제, 해외 체류, 다른 학교 전학 예정 등으로 소재 파악이 되었고, 17명은 소재 불명으로 파악되었다. 교육지원청, 관련 학교, 주민센터, 경찰의 지속적인 추적으로 소재 불명으로 파악된 17명 아동 모두의 소재 파악이 마무리되었다.

 

 

2021.3.29.() 기준

구분

불참

아동

소재 파악

비고

유예

면제

해외 체

기타

소계

공립

9,910

663

1,430

3,208

4,609

9,910

소재 미확인 아동 중 17 수사 의

사립

39

-

-

-

39

39

 

합계

9,949

663

1430

3208

4,648

9,949

 

* 소재 파악 기타 사유: 다른 학교 등록, 공동 학구 등록, 거주지 이전, 미인가학교(대안학교, 홈스쿨링 등) 등록, 취학통지서 제출 지연, 코로나 자가격리 등

금년도에는 예비소집 참석 비율이 1.6%p 상승하였으나, 취학대상자 변동 사항(거주지 이전, 입학 학교 변경 등)이 학교에 통보가 되지 않아 예비소집 불참 아동 소재 파악의 어려움으로 지난해보다 소재 파악 기간이 21일가량 더 소요되었다.

 

서울시교육청은 아동에 대한 신체적정서적 학대, 방임 및 유기 등 아동학대에 관한 사회적 책임과 예방 차원에서 의무교육 첫 단계인 초등학교 취학대상자 및 입학 전 취학유예, 면제 등 미취학 아동에 대한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 “초등학교 입학단계 아동의 체계적 관리 강화를 위한 추진 방안을 수립하여,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안건으로 상정하고, 행안부교육부서울시 등과 협력하여 의무취학 처리 절차 관리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미취학 아동에 대해 월 1회 이상 아동의 소재·안전 확인 및 취학 독려 등 미취학 아동 관리와 지원을 철저히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ㆍ자치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