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시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생명존중 캠페인 운영

‘내 손 안으로 초록생명이 배달왔어요’

작성일 : 2021-05-03 15:39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시특별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청소년의 달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우울감과 불안을 느끼는 학생과 일반학생들의 심리방역 지원의 하나로 54()부터 520()까지 서울시농업기술센터와 함께찾아가는 플라워트럭 생명존중캠페인을 운영한다.

플라워트럭 사업 : 예쁜 트럭이 메시지를 담은 식물을 학교(기관)으로 배달

 

이번 사업은 학생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학생들이 직접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생명존중의 문화를 조성하고 심리안정을 위한 메시지를 함께 전달한다.

 

이번 행사는 전달자(청소년)가 학생들에게 등하교 시간에 생명존중캠페인과 더불어 신체적 접촉 없이 호야, 테이블야자, 아이비, 천대전금 등 생명력이 강한 식물과 메시지꽂이를 전달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신청한 학교(15개교)와 학교 밖 청소년 도움센터 친구랑(5개 기관)을 통해 5,000여 명의 학생과 청소년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전달된 식물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거리두기 일상 속에서 친구들과의 관계 단절로 외로움을 느끼는 학생들에게 반려 식물 이름 짓기, 식물에게 편지 쓰기, 관찰일기 쓰기 등을 통해 생명존중 의식을 함양하고, 친구들과의 유대감을 회복하는 도구로써 활용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 장기화 국면에서 생명존중 관련 교육자료(동영상*, 꾸러미** )를 제작하여 배포하였으며, 2021년 생명 존중교육예산을 증액하여 교육지원청별 생명존중교육을 집중 시행하고 있다.

* 세바시(‘부모는 아이의 첫 번째 학교입니다’), 지식채널e(‘내 마음의 블루스크린 극복법’), 토닥토닥 마음방역시리즈(5), 서울교육연수원(‘마음을 읽으면 생명이 보인다’)

** 마음친구 꾸러미(디어마이프렌즈): ‘있는 그대로 소중한 OOO에게라는 부제로 제작된 심리 안정물품을 꾸러미 형태로 포장하여 대상 학생들에게 직접 배달한 사업

 

서울시교육청은 심리위기학생을 대상으로 가까운 병·의원 등 전문기관 2차 연계를 지원하고, ·의원 진료 시 치료비도 지원하고 있다.

·의원 치료비 지원(학생 1인당 신체상해 3백만원, 정신건강 3백만원 총 6백만원 한도)

 

한편, 코로나19 심리정서 지원을 위하여 서울시교육청 산하 11개 교육지원청에서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여 학생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동부) 마음튼튼 마음방역 공모전, (북부) 마을협력강사를 활용한 마음도담쌤 운영, (중부) ‘친구야 힘내캐릭터 · 슬로건 공모전, (강남서초) 온통프렌즈 캠페인 등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번에 진행되는 찾아가는 플라워트럭 사업으로 서울시 청소년들의 심리적 안정감을 회복하고, 반려식물을 키우면서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코로나 시대 이후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맞추어 학생 심리정서지원에 필요한 사업들을 지속 발굴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ㆍ자치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