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퇴직교직원 ‘포옹샘’ 조직, 교육지원활동 나서

서울시교육청, 나 홀로 자가격리 학생에게 교육서비스 제공

작성일 : 2021-07-26 11:57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교육인생이모작지원센터 퇴직교직원 35명은 서울시 관내 취약계층 가정의 나 홀로 자가격리 학생을 대상으로 포옹샘교육지원활동에 나선다.

포옹(抱翁)은 안다, 품다를 뜻하는()’와 나이가 많은 사람을 높여 부르는()’ 결합한 말로, 남을 아량으로 너그럽게 품어준다는 포옹(抱擁)’의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퇴직교직원 포옹샘사업은 한부모·조손 가정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보호자와 헤어진, 나 홀로 자가격리를 할 수밖에 없는 학생들에게 전화 모니터링과 함께 다양한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위기상황이 끝나고 학교생활이 정상화될 때까지 지속한다.

 

센터장을 포함한 센터 운영 실무지원단(15)은 자가격리 학생을 아침, 저녁으로 모니터링하고 학생의 건강상태·심리상태·학습문제 등 애로 사항을 확인·후속 조치하고 모니터링 일지를 작성한다.

 

엔트리코딩교육지원단(10)과 진학컨설팅교육지원단(4)은 엔트리코딩교육과 진학(진로) 상담을 비대면 화상 프로그램을 활용해 쌍방향으로 진행한다.

 

과학전시관 생물학습자료지원단(6)은 학생들에게 배추흰나비, 달팽이, 메뚜기 등 생물자료 키트와 콩나물 기르기 키트 제공으로 생태감수성 향상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서비스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교육인생이모작지원센터는 지난 2016426일 퇴직교직원 사회공헌 활동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문을 열었다. 2020년에는 취약계층 가정을 위한 옹달샘카’, ‘옹달샘’* 프로그램 및 기초학력 교육지원단을 운영하였다. 20217월 현재 2,000명이 넘는 전문성을 지닌 퇴직교직원 인력풀을 바탕으로 서울교육공동체를 위한 다양한 교육지원활동에 나서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ㆍ자치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