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뉴스 > 문화

경남도립극단 연극 ‘토지Ⅰ’ 대한민국 예술 심장부 입성

7월31일 ~ 8월5일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공연

작성일 : 2021-07-27 18:45 기자 : 이민수

토지
 

 

한국 현대문학이 낳은 기념비적인 대하소설 <토지>가 국내 최초, 연극으로 재탄생 되어 2021731()부터 85()까지 5일간 서울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연극 <토지>은 지난해 2020년 창단한, 경남도립극단 창단공연으로 첫 선을 보인 후, 1년여간 도내 순회공연 및 부산국제연극제 초청공연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된 작품이다.

 

서울 예술의전당은 ‘2021년 지역 우수콘텐츠 교류사업을 시작하고 그 첫 번째로 경남도립극단의 작품 연극 <토지>을 선택했다. 경남도립극단의 연극 <토지>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공연장으로부터 지역 우수콘텐츠로 초청되는 영광과 함께 공립예술단의 창단 첫 작품이 세간의 주목을 받으며 대한민국 예술의 심장부에 입성한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성과라 할 것이다.

 

집필 기간만 25년이라는 한국 현대문학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소설 <토지>는 한국 근현대사라는 시간 속에서 경남과 간도라는 드넓은 공간을 오가는 방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대하소설이다. 거대한 시공간 속에서 표현되는 지역에 대한 생생한 묘사와 삶의 궤적은 우리 근대사의 삶과 애환을 그대로 그려내어, 여러 외국어로 번역되었을 뿐만 아니라, 소설 외에도 영화와 드라마 심지어 만화로까지 각색되었을 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다.

 

이번 무대에 오르는 연극 <토지>은 경남 하동이 주 배경으로, 작품 속 주인공인 최참판댁이 간도 용정으로 이주하기 이전까지의 내용을 다룬다. 짙은 지역색을 기본으로 하되, 그 시공간을 살아가는 인간의 보편적 심성을 처절하고도 곡진하게 그려낸다. 다양한 인물들의 개성적인 표현, 그들의 깊은 애정과 갈등, 좌절과 희망 등을 아름답고 흥겨운 무대 위에서 펼쳐 보이며 관객들을 압도할 예정이다.

 

활자가 주는 감동을 시공간의 제약이 따르는 무대에서 표현하여 새로운 울림과 감동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연출을 맡은 박장렬 경남도립극단 예술감독은 토지는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터전입니다. 연극 <토지>은 세월에 바래지 않는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라고 하여 작품이 과거의 이야기가 아닌,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삶의 이야기임을 강조했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연극 <토지>을 지역 우수 공연으로 초청하게 되어 무척 뜻깊게 생각한다. 소설 속 600여 명 등장인물의 50여 년간 다채로운 삶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가 크다. 로컬이 미래라는 요즈음, 글로컬 시대에 딱 맞는 공연이 상연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교류를 통해 우수콘텐츠의 활발한 보급이라는 소통의 장을 확대하고 나아가 문화교류의 폭과 깊이를 더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입장권은 R7만원, S5만원, A3만원이며 예술의전당 누리집(www.sac.or.kr)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1544-1555)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인쇄 스크랩 목록

문화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