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정책

HOME>저작권 정책
서울의회신문이 인터넷 신문 서비스를 통하여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서울의회신문의 소유이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따라서 본 서비스의 사용자는 아래 사항을 준수해야 합니다.

1. 서울의회신문의 사전허가 없이 어떠한 매체에도 직,간접적으로 변조, 복사, 배포, 출판, 전시,판매 하거나 상품제작, 인터넷, 모바일 및 데이터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합니다.


특히, 기업이나 기관단체에서 사내 사용을 위해 자체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거나 이에 해당하는 정보서비스를 하는 것은 사용처가 사내에 한정되고 비영리 목적이라도 저작권법에 위배됩니다.


2. 본 서비스를 통해 제공받은 정보의 사용은 1인 1회 1copy로 제한하며 인터넷,모바일 등 전자매체로의 복사, 인쇄, 재사용을 위한 저장은 허가되지 않습니다.

단, 개인적 참조나 교육 목적등 비영리적 사용에는 예외적으로 허용되나, 이러한 경우에도 반드시 결과물에는 출처를 '서울의회신문'으로 명시해야 합니다.

3. 예외적으로 허용되는 사항은 저작권법 제6절(http://www. copyright.or.kr)에 따른다. 또한 서울특별시의원 및 각 자치구의원은 자신과 직접 관련된 기사내용을 의정보고서 및 선거홍보물, 홈페이지, 블로그 등에 사용할 목적으로 복사, 배포, 출판, 전시, 게재 등을 할 경우 사전 허가 없이 사용할 수 있다.

4. 서울의회신문과 계약을 체결하여 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용자는 허가된 목적으로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5. 서울의회신문과 계약을 체결하여 본 서비스의 정보를 이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서울의회신문(이메일:smcnews@hanmail.net / Tel:02-1544-1503)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